검색

내년 제9차 국제반부패아카데미 당사국 총회 서울에서 열린다

내년 국제반부패회의와 병행해 공공·민간, 시민단체 모여 반부패 경험과 해결방안 모색

- 작게+ 크게

김창주 기자
기사입력 2019-10-04

    포스터

[더시그널뉴스=김창주 기자] 4일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제8차 국제반부패아카데미 당사국 총회에서 내년 총회를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의결했다.

지난해 IACA 이사로 당선된 국민권익위원회 박은정 위원장은 이번 당사국 총회 기조연설에서 내년 서울에서 열리는 제9차 IACA와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에 대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박은정 위원장은 기조연설에서 “내년에 반부패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IACC 개최와 병행해 IACA 당사국 총회를 개최했다으로써 공공과 민간, 시민단체가 모두 한자리에 모여 반부패 경험과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총회 참석자들에게 내년 서울에서 열리는 두 회의에 대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이어 부대행사로 열린 신고자보호 워크숍에서 박은정 위원장은 패널리스트로 참여해 한국의 신고자보호 제도와 운영의 우수성을 당사국 대표들에게 알려 주목을 받았다.

IACA는 유엔총회 결의안에 따라 2010년 10월 오스트리아 락센부르크에 개관한 반부패 분야 유일한 국제기구로 우리나라를 포함해 현재 세계 78개 당사국이 가입돼 있다.

IACA는 유엔반부패협약의 효율적인 이행과 각국의 부패예방 및 척결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반부패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교육·훈련과 체계적인 연구 수행을 주목적으로 한다.

당사국 총회는 IACA 운영에 대한 최종 의결기구로 법무장관, 반부패청장, 감사원장 등 전 세계 반부패 기관장을 포함한 약 300여명의 당사국 대표단이 참석하는 연례회의다.

국민권익위는 2012년 3월 IACA와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선임학술전문관 파견 등을 통해 반부패 교육프로그램 운영에 기여하고 있다.

또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2011년 IACA 초대 이사로 활동한데 이어 지난해 당사국 총회에서 박은정 위원장이 이사로 당선됐다. 박은정 위원장은 올해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아시아 지역의 반부패 기관을 대표하는 이사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더시그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