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9 서울교통공사 최우수 기관사 선발대회’ 8월 1일부터 9월 30일 개최

전동차 기술 이론, 실제 운전 및 고장조치 능력 등 종합적 기관사 역량 측정

- 작게+ 크게

김정우 기자
기사입력 2019-10-04

    최우수 기관사로 뽑힌 정경호 기관사

[더시그널뉴스=김정우 기자] 서울교통공사는 2019년 최우수 기관사 선발대회를 개최해, 대림승무사업소 정경호 기관사를 최우수 기관사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최우수 기관사 선발대회’는 안전한 열차 운행을 책임지는 기관사들의 운전 기량을 향상시키고 비상상황 발생 시 대처능력을 배양하고자, 1984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는 35년 전통의 선발대회이다.

올해 선발대회는 8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진행되었고 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는 15개 승무사업소에서 대표 기관사들이 대회에 참가해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참가자들은 기관사가 갖춰야 할 역량인 전동차 기술·운전관계사규에 대한 이론평가, 운전기량, 고장조치 시 응급 구원연결 등 여러 부문에서 서로 경쟁하며 실력을 뽐냈다.

대회 결과 2019년 최우수 기관사로 대림승무사업소 정경호 기관사가 뽑혔다. 정 기관사는 공사의 전신인 서울메트로에 2006년 차장으로 입사, 2018년 3월부터 2호선을 운행하는 기관사로 근무하며 약 4만 km의 무사고 운행을 기록하고 있다. 비록 1년 6개월의 짧은 경력이지만 이번 대회에서 발군의 실력을 발휘하여 운전기량 부문, 특히 고객에게 편안한 승차감 제공과 열차 고장 시 대처능력 부문에서 원인 파악과 적절한 응급조치로 500점 만점에 497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정 기관사는 TV 방송에도 출연한 적이 있다. 금년 2월초에 방영된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방송인 이영자 씨와 김숙 씨가 2호선 열차에 승차하여 객실 안내방송으로 승객들에게 새해 인삿말을 전했는데, 해당열차를 운행한 승무원이 정 기관사였다.

정 기관사는 “올해 입사 13년차, 기관사경력 2년차의 짧은 경력임에도 불구하고 큰 상을 받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성실한 자세로 지하철 안전운행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j/news_view.php on line 8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더시그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