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불교신문 신임 사장, 오산 대각사 정호스님 임명

- 작게+ 크게

김정우 기자
기사입력 2019-10-09

 

▲ 사진 정호스님     ©


불교신문 신임 사장에 오산 대각사 회주 정호스님이 임명됐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0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불교신문 사장 정호스님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공선후사(公先後事)의 마음으로 소임에 임해달라.” 고 당부하면서 종단과 불교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 는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이에 정호스님은 불교를 위해 헌신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불교 언론의 발전을 위해 온 힘들 쏟겠다.” 고 답했다.

 

한편, 정호스님은 도명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1976년과 1979년 월하스님을 계사로 사미계와 구족계를 각각 수지했다. 통도사승가대학을 졸업한 뒤 채운암, 대각사 주지 및 포교원 포교연구실장, 13대 중앙종회의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 오산 대각사 회주를 맡고 있다.

 

오산 = 김정우 기자 dlfdnjfdo@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더시그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