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권칠승 국회의원, 산기진, 소재·부품·장비 R&D ‘진짜 성공’ ‘기준 변경’ 필요

- 작게+ 크게

김정우 기자
기사입력 2019-10-11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화성병)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하 산기진)성공 판정’ 65개 소··R&D(2015~2017협약, 2017완료 및 성공 과제대상)438억 원이 투입되었음에도, 2년이 지난 지금까지 특허 출원·등록 성과가 전무하다.” 고 밝혔다.

 

같은 R&D 업무를 진행하는, 산자부 산하의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하 산기평)과 비교할 때, 170개 중 82%(139) 과제 특허 출원 성과’, 37%(63) 과제 특허 등록 성과를 낸 산기평에 비해, 특허 등록은 물론 출원도 없는, 산기진 R&D 성공과제의 성과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성공 아닌성공 판정의 R&D가 많은 이유는, 연구결과의 경제적·기술적 우수성, 활용 및 파급효과 등 항목에 있어 명확한 판단이 어려운 기준이 많기 때문으로 보이며, 이전부터 강조되던 소··장은 물론 다른 R&D성공판정받고도 특허 등록은 커녕 특허 출원도 못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볼 수 있다.

 

권 의원은 현재 성공평가기준이 수행기관 자체목표 달성, 사업화 가능성 등으로 구성되어, 정확한 판단이 어렵다.” 과제 완료가 사실상 성공판정의 기준이 되는 현 R&D 체제에서, 수행종료 일정기간 후, 특허출원과 등록’, 사업화 성공여부까지 '중장기적' 기준으로 관리하는 체제로 전환될 때, 한국의 취약점으로 장기간 지적된 소··장은 물론 모든 국가 R&D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화성 = 김정우 기자 dlfdnjfdo@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더시그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