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현아 국회의원,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대책 마련해야”

- 작게+ 크게

김정우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지난 9월 경남 한 초등학교에서 복도방화셔터가 내려와 의식불명에 빠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또한 지난 11, 수원 한 고등학교에서 독성물질인 포르말린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하여 전교생이 대피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매년 학교에서 크고 작은 사고들이 발생해 교육부에서 대책을 마련한다고는 하지만학교 내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학부모들의 우려가 증대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김현아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8년 시도교육청별 학교 내 안전사고 발생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기준 학생 49명당 1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학생의 경우 34명당 1건의 사고가 발생했고, 고등학생은 51, 초등학생은 61명당 사고가 발생했다.

 

2018년 학교 내 안전사고 발생건수는 114,260건으로 2016107,650건에 비해 6.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 보면 체육수업시간이 32.5%로 가장 사고 많이 발생했고, 점심시간 21%, 휴식 및 청소시간 15.4%, 수업시간 12.4%로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형태별로는 물리적인 힘에 노출된 경우가 39.1%로 가장 많았으며, 낙상_넘어짐 26.4%, 사람과의 충돌 13.8%, 낙상_미끌어짐 9.3%, 낙상_떨어짐 3.6%순이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2018년 기준 제주가 31명당 1건의 사고가 발생해 발생 빈도가 가장 높았으며, 세종 32명당 1, 강원 36명당 1, 경기 40명당 1, 전북 41명당 1, 서울 42명당 1건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2016년 대비 2018년 사고 증감율을 보면 세종이 78.3%로 가장 높았고, 인천 23.6%, 충남 23.0%, 대구 21.5%, 대전 21.5% 순으로 안전사고가 많이 증가했다.

 

김현아 의원은 “2018년 기준 49명당 1건의 사고가 발생할 정도로 학교 내에서 많은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고 지적했다.

 

서울 = 김정우 기자 dlfdnjdo@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더시그널뉴스. All rights reserved.